Strasbourg를 다녀왔더랬다. K의 생일이 있어 방문했던 프랑스에서 파리가 아닌 다른곳으로 가는 두번째 여행.

Charles De Gaulle 공항에서 바로 high-speed train을 타고 Strasbourg까지 달렸다. 한 두시간 반 걸렸던가. 그렇게 도착했던 예쁜동네.

가기 전까지 찍은 사진이 없네-_-..... 뭐 기차역밖에 없어서......







짜잔.

쁘띠프랑스 가는길에 있는 수문(?) 다리같은데서 보이던 전망. 좋다. 귀엽고 예쁜 동네였다. 그래서 쁘띠 프랑스였나보다.

그나저나 여기 꽃보다 할배에서 나왔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한국사람, 특히 엄마아부지뻘의 어르신들이 많이 보였다.

우와 프랑스에서 한국사람을 이렇게 많이 보다니. 신기했다. 허허허

암튼 이쁘고 아기자기했던 스트라스브루.


역사적으로 독일이었다가 프랑스였다가 막 반복하고 그랬던 곳이라 적절하게 문화가 섞여있는 느낌이었다.

건축 양식도 독특했다. 귀욤귀욤한맛이 있어서 좋았던 곳 :)





그와중에 말도 안되게 큰 성당. Notre Dame of Strasbourg Cathedral.

진짜 말도 안되게 크다. 밑에 사람들과 비교해보면 실감이 될까.

한참을 고개 빳빳이 들고 꼭대기를 쳐다봤는데 목이 아파서 혼났다.

카메라에 다 담아보려고 엄청 노력했다 흑...ㅠ_ㅠ





날씨 좋은날, 초점은 어디론가 사라졌지만 My gorgeous K. 멍때리고 있는데 찍혔다. 미안 ㅋㅋ

사진찍히고 내가 배고파서 완전 징징징징징





길에서 기타 연주하던 아저씨. 숨은 M과 K 찾기. 뿅. 이게 메인이라서 아저씨가 좀 짤렸다. 근데 기타 케이스 안에 뭐지...

하고 봤더니..





멍뭉이가 쿨하게 자고 있따.

아저씨는 멋지게 연주하고 있는데. 넌 자고 있니. 귀엽게시리.


밥먹고 한참 돌아다니다가 밤에는 돈지랄하는 유럽 회의기구(?) 같은데 밖에서 슉하고 둘러보고는 기차타고 파리로 돌아갔다.

기차시간 다 되어 가는데 길 잃어서 기차 놓칠뻔했지만. 간신히 기차 출발하기 1분전에 앉아서 무사히 집에 갈 수 있었다.

-_-)....





Strasbourg 지역의 고유 음식이 있었는데... 이름은 잊어버렸다. 

김치 같은 느낌이었다. 백김치. 약간 코울슬로 같은 느낌이기도 했고. 소세지, 햄, 연어 등등 갖가지 음식이랑 곁들여 먹는 느낌.

암튼 맛있었당. 히히.


또 가고싶은 아기자기한 곳.. 아 여기서 찾았던 치즈 집이 참 좋았는데, 맛있는 치즈 팔고.. 근데 비쌌던게 흠이었달까. 

또 먹고 싶다. 그 치즈.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프랑스 | 스트라스부르
도움말 Daum 지도
wrote at 2014.03.28 09:26 신고
성당 건축물 색깔이랑 양식이 특이 하네요..ㅎㅎ
wrote at 2014.03.29 06:02 신고
거의 400년정도 동안 지어진 건축물이에요, 많은 문화가 담겨있는데다가 층마다 미묘하게 느낌이 다르더라구요.
크기도 어마어마해서 웅장하고.. 기회가 된다면 가서 꼭 한 번 보고 오는게 좋을거 같은 곳이었어요:)
wrote at 2014.03.28 09:57 신고
꽃보다 할배에서 보고..
아름다운 도시라고 생각했답니다..

wrote at 2014.03.29 06:03 신고
정말 작고 아름다운 도시였어요, 아니나 다를까 한국분들이 정말 많았고요ㅋㅋ
프로그램은 안봤는데, 상상이 가요 어떻게 그려졌을지:)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마지막 포스팅을 하고 시간이 참 많이 흘렀다. 11월 내 생일 열흘 전이라니.. 작년 11월 24일은 내 생일이었고, 그러고 나서 두달이 지나 세달째로 접어가고 있는 지금이다. 그 말은 내가 더블린 생활을 한지도 벌써 5개월차가 되어가고 있다는 얘기. 띠로리. 그동안의 근황을 좀 얘기 해 보자면.. 아 그 전에 happy new year.....(...)


- 생일

 친구가 놀러와서 다행스럽게도 생일을 혼자 보내는 불쌍한 불상사는 없었다. 아일랜드 여행도 다니고.. 친구는 아일랜드에 한 번 온적이 있어서 외곽쪽을 놀러가고 싶어했어서 당일치기로 차를 렌트를 해서(!!) 골웨이에도 다녀왔었다. 생각보다 렌트비용이 저렴했고, 쓸만했었던게 신기했었다. 뭐 보험이랑 기름값 하면 좀 더 들었겠지만 렌트비용 자체로는 골웨이까지 가는 버스 비용보다 훨씬훨씬 저렴했었다는 이야기. 그래서 달리고 달려서 모허절벽에도 다녀오고 골웨이에서 맛있는 저녁도 먹는 즐거운 생일을 보냈더랬다. 뭐 이건 나중에 사진 슬금슬금.


- 크리스마스 및 연말연시

 생일을 보내고 나서 크리스마스 전까지는 뭐 별일이 없었다. 학원 가고 여전히 일 구하러 CV 돌리고 다니고. 그게 다였는데.. 아일랜드는 크리스찬 국가. 크리스마스는 가장 큰 연례 행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날이다. 날 뿐만 아니라 거의 한달 내내 크리스마스 타령이다. 모든 가게들은 한달전부터 크리스마스 준비에 한창이었고, 대망의 크리스마스 주에는 와.. 아일랜드가 들썩들썩한 느낌이었다. 학원은 크리스마스 전주부터 2주간 방학에 돌입했고, 그 때를 틈타 많은이들이 여행을 다니기 시작했다. 실제로 이 기간에 미리 예약한 아이들은 싸게 유럽여행을 다녀오기도 했고. 그치만 나는 일을 구하시겠다며 돌아다니다가 암데도 안갔다. 껄껄.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모든이들이 가족과 함께한다. 심지어 버스 운행도 하지 않는다. 집에서 나갈 수가 없었다. 가게들은 물론 마트도 문을 닫기 때문에 전에 모든 쇼핑을 마쳐놓아야 한다. 다행히도 나는 집주인 아줌마가 크리스마스 저녁식사에 초대해 주셔서 함께 즐길 수 있었고, 처음으로 우리나라와는 다른 크리스마스 문화를 체험할 수 있었다. 이것도 나중에 따로 포스팅 해보도록 해야지. 사진이나 많이 찍어놓을걸. 왜 안찍었나 몰라.

 연말에는 친구들이랑 놀고 탱자탱자 놀기 바빴다. 학원이 계속 방학이었어서. 놀기 좋은 시기였다. 하하하. Happy new year. 사실은 프랑스에서 연말연시를 보내긴 했는데, 프랑스에서는 마지막날에 집에서들 저녁식사때 oyster를 먹는다고 한다. 뭐 나는 아일랜드와서 사는데 프랑스 문화를 배웠다. 


- 어학원 끝, 본격 일구하기.

 어학원 수강기간이 공식적으로 종료되었다. 뭐 어학원에 대한 아쉬움이 많았고 회의감도 많았던터라 사실 해가 바뀌고 나서는 학원에 가질 않아서 어떤지 모르겠다. 수료증도 못받아왔네 그러고보니. 허허.. 그래서 본격 CV 뽑아들고 일을 구하러 다녔다. 근데 크리스마스때 이미 인원 충원이 다 된 상태였어서 일 구하기가 더 어려웠었다. 실제로 가게에 놓고 온 CV와 이메일로 보낸 이력서들은 아마 5~60개 정도 되지 싶다. 그러나 언제나 감감무소식. 안됐다는 말도 없이 그냥 연락두절. 내 정보들이 다 그렇게 공중에 흩뿌려지고 있었다.


- 고비, 바닥.

 저예산으로 왔던터라 예산이 슬금슬금 바닥을 찍기 시작했다. 살고있던 집도 남은 내 예산에 비해서 터무니 없이 비쌌던터라.. 저렴한 곳으로 나와야 했었고, 정말 일이 시급해지는 시기가 왔었다. 1월 중순쯤이었나. 스트레스가 정말 최고조를 달했다. 어지간해서 스트레스 안받는 아이었는데. 그래서 이 고비를, 이 바닥을 기점으로 삼아야겠다고 생각했고. 한달짜리 저렴한 단기방으로 거처를 옮겼다. 단기방에 머무는 한달 내로 진전이 없으면 한국으로 다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최후의 결단이었다. 이사하기 전에 여러군데에 CV를 뛰어다니면서 돌렸었고, 이메일로도 잔뜩 보냈는데 감감 무소식이다.


- JOB

 이사를 하고 주말은 좀 쉬자 싶었고, 이사한 주말이 끝나고 다시 월요일. 한국에 있는 은행 계좌 문제가 복잡해져서 대사관 갈 일도 생기고 해서 나가려는 찰나에 CV를 보냈던 곳에서 인터뷰를 하자고 연락이 왔다. 갑작스러웠고, 갑작스러웠지만 급했기 때문에 모든걸 제쳐놓고 갔다. 그리고 다음날 바로 trial(업무파악 및 수습같은 것)을 시작했다. 법적으로는 몇퍼센트정도의 페이가 지급되어야한다고 하는데 보통 trial은 그냥 해보는곳이 많은편. 여기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trial때 나름 잘 보였는지 다음날도 나오라는 얘길 들었고, 그렇게 지금 계속 일을 하게 되었다. 아직까지 수습기간이라 근무시간은 많지 않지만, part-timer(주20시간)보다는 많은 시간을 일하고 있고, 한달정도 일을 해보고 잘 하면 full-time으로 일 할 수 있게 해주겠다고 한다. 하하하.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그리고 어제, 첫 주에 일했던 시간에 대한 payment가 지급되었다. 처음으로 받은 공식적인 주급이었다. 매우 기뻤다. 무엇보다 힘들게 얻게된 기회에서 받은 주급이라 뜻깊은 느낌이었달까. 그치만 아일랜드는 요상한 tax제도가 있어서 40%의 tax를 제하고 받았더니 큰돈은 아니었다. 허허...ㄱ-).. 물론 refundable한 tax이기 때문에 신고하러 FAS에 가야하지만....뭐 당장 가야하는건 아니니까 시간 날 때 가면 일정 퍼센테이지의 tax를 다시 돌려준다고 한다. 하하. 주세요 내 돈.. 

 암튼 그렇게 나는 커피숍에서 커피를 만들고, 주문도 받고, floor staff도 하면서 일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 다시 집

 시티에서 일을 구해버리는 바람에. 그리고 단기방에 살고 있는 바람에 집을 다시 구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지게 되었다. 10월의 기억이 다시 떠올라서 겁이 덜컥 나긴 하지만 그래도 한결 마음이 편한 상태라 스트레스는 덜한 느낌이다. 돈도 아끼고 시티 근처로 구하자니 트윈룸으로 룸쉐어를 해야 할 거 같은데 처음부터 지금까지 싱글/더블룸에서 혼자 지내왔던 터라 트윈룸은 정말 지내기 힘들거 같은 생각이 많이 든다. 그렇다고 시티쪽에서 혼자쓰는 싱글/더블룸을 구하자니 예산이 올라가고 심지어 매물도 거의 없다. 다시 한 번 집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상태가 되었다. 그래서 이건 지금 현재진행형. 오늘도 집하나 보고 왔는데 다 맘에 들었는데 두달만 살 수 있다는 말에 포기했다. 이제는 이사 그만 할 때도 되었지 않는가... 마지막 이사로 하고싶다...흑.

 암튼 집만 해결되면 이제 나는 안정적인 더블리너가 될 수 있다.



뭐 근황은 이정도.

시간을 꽤나 많이 보냈고, 이런저런일이 많이 있었다 그동안. 시간 날 때마다 다시 틈틈히 포스팅을 해야 좀 안밀리고 할까싶다. 사진도 안찍은게 너무 많아서. 사진 찍으러도 나가고 그래야되는데.. 영 그런게 없어졌다. 여유로운 삶을 다시 되찾아야 할 시점이 되었나보다. 허허. 그전에 날씨나 좀 어떻게 됐으면 좋겠네. 맨날 비바람이야......................................


-_-


아 감기기운이 있는거 같다. 약먹고 얼른 자야지.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1  *2  *3  *4  *5  *6  *7  *···  *201 
count total 389,379, today 0, yesterday 3
I am
알립니다
Meriel's
농땡이서울촌년
맥주먹는더블리너
크로아상빠리지엔느
그게그리됐네
먹방리스트
사색의시간
멍구 이야기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