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article search result : 6
2010.11.13
 -
2009.11.14
 -
2009.11.12
2008.11.10
2008.10.28

파리의 가을이 매우 찹니다.. 겨울같은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데 또 낮에 해는 따뜻해요.
일교차가 커서 그런지, 최근 몸살과 감기기운이 또 신나게 오는거 같네요..

그래서 나의 사랑 방쇼(vin chaud)를 만들기로 했어요.

스티커 이미지

뜨뜻한 와인이라 방쇼라고 불리고 뱅쇼도 맞는데 뱅쇼는 남쪽 지방 악성이.... 흠흠..

암튼 준비물은 간단합니다. 




















저는 오렌지 두개, 레몬 반개 넣었어요. 
그리고 막대기 시나몬과 저어기 오렌지에 박혀있는건 클로브에요. 

우리말로는 뭐라고 하더라... 정향인가 그랬던거 같은데, 이건 옵션이라 안넣어도 상관은 없어요. 
그리고 꿀 두스푼과 와인 한 병을 촤락 다 부어줍니다..











사진이 디지게 어둡게 나왔네요... 와인은 저희가 좋아하는 cote du rhone 이에요. 
프랑프리버전인데 싸고 가격대비 맛있어서 종종 요리할 때 잘 써먹는 와인입니다.


재료 준비가 다 되었으니 다 냄비에 부어넣고, 낙낙하니 끓여내면 됩니다. 
지금 한시간 반정도 중불보다 조금 약하게 끓이는 중이에요.
아마 이후에 상태 보고 좀 더 끓일거 같아요.
 

와인향이 솔솔 집안에 가득해질 예정입니다. 
완전 좋아요 :D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그러고보니,
올 해 가을엔 잠자리를 많이 못봤네.
이제 추워서 더 안보이겠다.

옷 따숩게 입고 댕겨야지.
이젠 춥네...=ㅠ=
wrote at 2010.11.15 11:03 신고
앗!! 그러고보니 정말 잠자리를 못봤네.
추워서 못봤던건가.. ㅠㅠ
wrote at 2010.11.22 17:18 신고
이상하게도 유별나게 안보였어요!!!
근데 막상 보면 또 무서워 할 거 같아요ㅋㅋ
wrote at 2010.11.16 16:49 신고
고추잠자리를 잡는게 불법인 지경이 되었으니까요 ㄷㄷ

서울에선 정말 보기 힘들어진듯;
wrote at 2010.11.22 17:19 신고
헉 고추잠자리 이제 못잡는건가요;;;
워어 많이 없어지긴 했군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거 슬픈일이었네요ㅠㅠ
wrote at 2010.11.17 22:19
헛 그러고 보니 올핸 잠자리 본 기억이 거의 없네요;
뭬님 잘 지내고 계시죠?ㅎㅎ
wrote at 2010.11.22 17:21 신고
그럼요~ 저는 잘 지내고 있답니다:)
그래서 또 요렇게 블로그 손을 못대네요ㅋㅋㅋ
시즌2 한다고 해놓구선:( 흐흐 잘 지내시죵'ㅅ'?
wrote at 2010.11.24 12:26 신고
오우. 오랫만입니다.!!!
wrote at 2010.11.25 11:33 신고
완전 오랜만이지요잉!! ㅋㅋ
흐흐, 잘 지내고 있었답니다:D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EXIMUS / SUPERIA 200

sunlight.

wrote at 2009.11.14 15:58
분위기 물씬~ 멋져보이네요. ^________^
wrote at 2009.11.16 10:50 신고
가끔 보고 쫌 을씨년스럽지 않나 싶기도 한데,
나름 맘에 들어요오/ㅅ/
wrote at 2009.11.15 15:42
와 멋진 빛을 담으셨군요~
wrote at 2009.11.16 10:51 신고
감사합니다~
빛이 따듯하게 떨어질때였는데, 잘 못담아 낸 거 같기도 하고..
그래도 맘에 들어요~_~
wrote at 2009.11.17 09:38
사진이 엑시무스답습니다~시원한 광각의 느낌이~:)
wrote at 2009.11.17 15:54 신고
광각 좋아요 광각 좋아요~~~
에헤헤,
wrote at 2009.11.18 14:25
아, 분위기 있고 좋네요~
wrote at 2009.11.19 09:01 신고
아이코 감사합니다(__)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얼마전에 다녀온 속초, 예쁘고 예뻐서 사진 몇장만.
티스토리 탁상 달력 응모도 할 겸,
.
.
.
.
.
.
동명항 근처. 조개 사러 갔다가 슈슉슈슉.
날이 많이 흐렸다.
.
.
.
.
.
.
외로운 불가사리.
별을 닮았구나.
.
.
.
.
.
.
외로운 갈매기.
하늘 어딘가를 떠다니다가 이내 사라졌다.
.
.
.
.
.
.
속초 해수욕장에서 만난 겁많은 멍멍이.
겁이 많으니까 오히려 더 짖게 된다. 나를 보호하기 위해서.
.
.
.
.
.
.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각자 다른 생각을 하고 갔다.
.
.
.
.
.
.
시간이 지나고 해가 질 무렵,
하늘이 너무 예뻤고, 바다는 그 하늘의 색을 그대로 머금었다.
.
.
.
.
.
.
이게 바다인지, 하늘인지는 잘 모르겠다.
wrote at 2009.11.12 04:42
예뻐요 - ! :)
근데 불가사리녀석...
물속으로 어떻게 다시 들어가조? +_+
wrote at 2009.11.13 10:43 신고
아마 넣어주지 않는한 못들어가지 않을까요(...)
아니면 비가 와서 쓸려간다던가.. 파도에 휩쓸린다던가..
후...ㄱ-)...
wrote at 2009.11.12 05:07
바다 잘봤습니다. 근데 마지막 사진은 정말이지 구분이 안가는군요 ㅎ 신기하네요 ㅎㅎ
wrote at 2009.11.13 10:44 신고
저도 찍고나서 어라 수평선이 어디갔나 했어요-
하핫, 저 섬 없었으면 아마 그냥 하늘인 줄 알았을거 같아요(...)
wrote at 2009.11.12 08:25 신고
바다 풍경 좋네요... 잘 보고 갑니다. 호호...
wrote at 2009.11.13 10:45 신고
저도 사장님 사진 항상 몰래몰래 지켜보고 있어요:$
wrote at 2009.11.12 15:51
마지막 사진 참 좋아요~~ :)
하늘이 참~~~ㅋㅋ
wrote at 2009.11.13 10:45 신고
하늘 너무 이뻤어요!
낮에는 흐리멍텅하더니~
wrote at 2009.11.12 16:15
오랜만에 시원한 사진들고 오셨네요~ :)
wrote at 2009.11.13 10:45 신고
그러게요-
요즘 뭐 딱히 하는것도 없는거 같은데 이렇게 정신이 없어용ㅋ
wrote at 2009.11.12 22:02
2번째는 불가사리가 아니구 외계인 잔해입니다 !!!
wrote at 2009.11.13 10:45 신고
아, 외계인의 잔해였군요!!!
저것을 멸하지 못한게 제 한입니다 막 이러고(...)
wrote at 2009.11.13 15:33 신고
사진도 사진들을 설명하는 문구도 너무 맘에 듭니다.
약한 개가 더 짖는다는 부분도 공감이 가구요~
날이 많이 쌀쌀해졌네요~ 따뜻한 하루하루 보내시길~ ^^*
wrote at 2009.11.16 10:50 신고
아아, 감사합니다- 항상 부족한데 칭찬일색이라니ㅠㅠㅠ
댓글이 많이 늦었습니당-
MindEater님도 좋은 하루되시고, 날 추운데 감기 조심하셔요-
wrote at 2009.11.22 12:36
겨울(?) 바다를 다녀오셨군요. ^^
wrote at 2009.11.23 13:34 신고
11월 초였는데, 나름 시원하니 견딜만했어요~
하핫, 지금 가면 이제 춥겠죠ㅠㅠ?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창경궁에 단풍 보러갔다가 똑 떨어진 단풍잎.



그래도 가을이라고, 단풍이 빨갛게 물들었다.
근데 왜 추운걸까나- 흑흑..
tagged with  D80, 가을, 단풍, 사진, 추워
wrote at 2008.11.10 09:34
겨울이 룰라랄라~ 오나 봐요 헤헤~
씩씩한 한 주 보내세요! 헙~!
wrote at 2008.11.10 09:42 신고
사장님도 씩씩한 한 주 되세요!!
그나저나 겨울이 오고 있어요!! 추운데!!!
wrote at 2008.11.10 10:06
이제 가을도 지나가는거같아요- 그런데 단풍은 왜이리 어설프게들 들었는지...올해 가을은 정말 실감이 안날정도로 짧았던거같아요-;;=ㅅ=
wrote at 2008.11.10 11:20 신고
아아, 창경궁 갔더니 새파란데에 빨간거 한뭉텅이, 노란거 한뭉텅이 이렇게 보이더라구요..(...)
단풍이 들다 말았어요...
막 덥다가 급 추워져서 단풍도 정신을 못차리는가봅니다..;
wrote at 2008.11.10 11:49
단풍이 하나 더 있었으면...

장땡인데.....(.....)
wrote at 2008.11.10 12:59 신고
패가 안좋아서.....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NIKON D80 1/20sec F/8 ISO-400

공기가 많이 차다.

이건 가을이 사라지고 겨울만 있는거같다.
옷을 뜨시게 입자니 10월에 대한 예의가 아닌거 같고,
그렇다고 10월에 맞추자니 춥다.

오묘한 색깔의 잎들은 바람에 나풀나풀대면서 정신 못차리고 있다.
얘네도 추운가보다.

앞머리를 어떻게 자를까 엄청나게 고민하고 있고,
희망이는 자꾸 삐져서 나랑 안놀고,
긴머리는 아직도 안말라서 삐적삐적,
추워서 이제 전기장판을 슬금슬금 틀어놓고 자야겠고,
오리털 이불은 너무너무 따듯해서 아침에 삐적삐적대느라 나오기 싫다.

춥다-
겨울이 오고있다-
뜨듯하게 앵겨 있는게 좋은 계절이 오고 있다-

tagged with  가을, 겨울, 추워!!, 춥다
wrote at 2008.10.29 17:24
가을이 언제 였죠?.

정말 여름-겨울로 이어지는 스토리가 이제 생기는건가요?..

정말 날씨님을 혼내주고 싶어요.


일전에 제블로그에 썼던 솔로애절가.

천생이 작가라서. 작가라서. 작가라서.

글과 펜을 사랑하디오, 허나

이성을 보는눈은 아직 눈을 감은채 다니고 있으니 말이오.


내옆에 오면 따뜻한데. 내옆에는 올사람이 없다

어디 쓰디쓴 속을 달래줄 "술한잔 먹을 사람 어디 없나?.."

지금 연락주세요.곧 달려갑니다.~

외로운 밤 오늘도, 밤엔 비개를 끌어안고 잠이 듭니다.

거의 무언가 홀린듯. 아아아아아아앙~

이렇게 앙탈을 부려보지만, 연인님은 생기지 않습니다.
wrote at 2008.10.29 18:57 신고
으하하, 좀 혼내 주세요(...) 너무 추워요...(.....)

솔로애절가..는 애절하다못해 막 홈쇼핑 광고네요(...)
워워..;;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1 
count total 389,379, today 0, yesterday 3
I am
알립니다
Meriel's
농땡이서울촌년
맥주먹는더블리너
크로아상빠리지엔느
그게그리됐네
먹방리스트
사색의시간
멍구 이야기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