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asbourg를 다녀왔더랬다. K의 생일이 있어 방문했던 프랑스에서 파리가 아닌 다른곳으로 가는 두번째 여행.

Charles De Gaulle 공항에서 바로 high-speed train을 타고 Strasbourg까지 달렸다. 한 두시간 반 걸렸던가. 그렇게 도착했던 예쁜동네.

가기 전까지 찍은 사진이 없네-_-..... 뭐 기차역밖에 없어서......







짜잔.

쁘띠프랑스 가는길에 있는 수문(?) 다리같은데서 보이던 전망. 좋다. 귀엽고 예쁜 동네였다. 그래서 쁘띠 프랑스였나보다.

그나저나 여기 꽃보다 할배에서 나왔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한국사람, 특히 엄마아부지뻘의 어르신들이 많이 보였다.

우와 프랑스에서 한국사람을 이렇게 많이 보다니. 신기했다. 허허허

암튼 이쁘고 아기자기했던 스트라스브루.


역사적으로 독일이었다가 프랑스였다가 막 반복하고 그랬던 곳이라 적절하게 문화가 섞여있는 느낌이었다.

건축 양식도 독특했다. 귀욤귀욤한맛이 있어서 좋았던 곳 :)





그와중에 말도 안되게 큰 성당. Notre Dame of Strasbourg Cathedral.

진짜 말도 안되게 크다. 밑에 사람들과 비교해보면 실감이 될까.

한참을 고개 빳빳이 들고 꼭대기를 쳐다봤는데 목이 아파서 혼났다.

카메라에 다 담아보려고 엄청 노력했다 흑...ㅠ_ㅠ





날씨 좋은날, 초점은 어디론가 사라졌지만 My gorgeous K. 멍때리고 있는데 찍혔다. 미안 ㅋㅋ

사진찍히고 내가 배고파서 완전 징징징징징





길에서 기타 연주하던 아저씨. 숨은 M과 K 찾기. 뿅. 이게 메인이라서 아저씨가 좀 짤렸다. 근데 기타 케이스 안에 뭐지...

하고 봤더니..





멍뭉이가 쿨하게 자고 있따.

아저씨는 멋지게 연주하고 있는데. 넌 자고 있니. 귀엽게시리.


밥먹고 한참 돌아다니다가 밤에는 돈지랄하는 유럽 회의기구(?) 같은데 밖에서 슉하고 둘러보고는 기차타고 파리로 돌아갔다.

기차시간 다 되어 가는데 길 잃어서 기차 놓칠뻔했지만. 간신히 기차 출발하기 1분전에 앉아서 무사히 집에 갈 수 있었다.

-_-)....





Strasbourg 지역의 고유 음식이 있었는데... 이름은 잊어버렸다. 

김치 같은 느낌이었다. 백김치. 약간 코울슬로 같은 느낌이기도 했고. 소세지, 햄, 연어 등등 갖가지 음식이랑 곁들여 먹는 느낌.

암튼 맛있었당. 히히.


또 가고싶은 아기자기한 곳.. 아 여기서 찾았던 치즈 집이 참 좋았는데, 맛있는 치즈 팔고.. 근데 비쌌던게 흠이었달까. 

또 먹고 싶다. 그 치즈.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프랑스 | 스트라스부르
도움말 Daum 지도
wrote at 2014.03.28 09:26 신고
성당 건축물 색깔이랑 양식이 특이 하네요..ㅎㅎ
wrote at 2014.03.29 06:02 신고
거의 400년정도 동안 지어진 건축물이에요, 많은 문화가 담겨있는데다가 층마다 미묘하게 느낌이 다르더라구요.
크기도 어마어마해서 웅장하고.. 기회가 된다면 가서 꼭 한 번 보고 오는게 좋을거 같은 곳이었어요:)
wrote at 2014.03.28 09:57 신고
꽃보다 할배에서 보고..
아름다운 도시라고 생각했답니다..

wrote at 2014.03.29 06:03 신고
정말 작고 아름다운 도시였어요, 아니나 다를까 한국분들이 정말 많았고요ㅋㅋ
프로그램은 안봤는데, 상상이 가요 어떻게 그려졌을지:)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1  *···  *3  *4  *5  *6  *7  *8  *9  *10  *11  *···  *402 
count total 389,379, today 0, yesterday 3
I am
알립니다
Meriel's
농땡이서울촌년
맥주먹는더블리너
크로아상빠리지엔느
그게그리됐네
먹방리스트
사색의시간
멍구 이야기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