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에 나가서 살아보겠다는 마음은 눈꼽만치도 없었다.

그나마 일본어 공부 쪼끔 할때쯤에나 일본을 가볼까 했다가, 이내 금방 마음이 바뀌었었는데...

작년 중순에 영국과 YMS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들었을때, 느꼈다.

'어머, 나는 나가야해!' 라고.


그래서 올해 2월에는 잘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영국 YMS 비자를 신청했으나,

운이 정말로 없었는지 3:1의 경쟁률에서조차, 심지어 완전한 랜덤 선발이었음에도 영국 YMS는 떨어지고 말았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는거지만 유럽국가는 한 번도 가본적도 없었고 사실 영국에 대한 막연한 환상을 갖고 있었던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정말 자신하고 있었는데 흑흑... 아마도 랜덤빨이 안받아주었던가.


영국 결과발표가 난 그 다음주였나, 아일랜드 워킹홀리데이 모집이 있을거라는 공고가 눈에 띄였고,

유럽이고, 영어권 국가이고, 영국과 비슷한 날씨고.

그래서, 가까운 아일랜드로 방향을 틀었다. 


아쉬운 마음 다잡으며 기다린지 어언 두달쯤 지났을까.

지난 5월말 접수 확인서를 받았고, 몇일전 워킹홀리데이 인포센터 공지를 통해 합격 사실을 확인 하였다.


사실 준비 하는 동안 어떻게든 나가겠다며 발버둥 치는 느낌이었는데,

막상 너 이제 나가서 살아도 돼. 라는 확인을 받고 나니 머릿속이 참으로 미묘하고 복잡했다.

그래도 바라고 있던 영국은 아니었지만 아일랜드의 합격으로 정말로 반갑고 기쁘단 것.

유럽을 좀 더 쉽게 여행 할 수 있게 되었단 사실이 좀 더 많이 기쁘게 다가왔다.


그러한 이유로 새로운 여정이 시작 되었다.

준비했던 작업을 사진으로 남겨놓지를 않은지라 부족하더라도 글로나마 준비했던 내용들을 정리해 볼 생각이다.

사실 2차서류 작업이 남아있긴 하지만, 어쨋든 짬내서 해봐야지.


예상 출국일자가 3개월정도 남았다.

많이 바빠질 것 같다.



wrote at 2013.06.12 04:39 신고
아일랜드로 워킹 홀리데이 가시는군요! 합격 축하드려요 ㅎㅎ 가셔서 즐겁고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기 바래요^^
wrote at 2013.06.12 14:57 신고
네, 곧 나가게 되었어요:D
두근두근 설레기도 하고, 걱정 되기도 하고 정말이지 복잡 미묘한 느낌이에요-ㅁ-
좋은 경험 하고 올 수 있겠죠!?
수 
wrote at 2015.12.20 12:16
아일랜드 워킹홀리데이 알아보다가 들어오게 되었어요 ^^
혹시 준비하면서 참고했던 카페나 사이트가 있으면 알려주실수 있나요??
wrote at 2016.01.28 06:09 신고
안녕하세요 덧글이 늦었네요ㅠㅠ 블로그를 냅다 방치하고 살았더니...ㅠㅠ
벌써 햇수로 3년전 글이 되어 버려서 기억이 조금 가물거리지만, 저는 사실 대사관 홈페이지랑 working holiday info 홈페이지 보면서 한게 대부분이에요ㅠㅠ 그당시에 또 아일랜드도 별로 없어서... 보험같은건 영국/아일랜드 유학원 카페를 좀 참고 했던거 같아요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ㅠㅠ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Secret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  *402 
count total 389,379, today 0, yesterday 3
I am
알립니다
Meriel's
농땡이서울촌년
맥주먹는더블리너
크로아상빠리지엔느
그게그리됐네
먹방리스트
사색의시간
멍구 이야기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ss